나와 당신이 알고 싶은 것 이혼 변호사 추천

이혼소송으로 재산을 분할한 잠시 뒤 받지 못한 비용을 달라고 민사소송을 냈다면 이혼소송과 별개로 심리하여야 한다는 대법원 판단이 http://edition.cnn.com/search/?text=이혼 변호사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A씨가 B씨를 상대로 낸 소유권이전등기 등 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패소 취지로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대전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6일 이혼 변호사 무료 상담 밝혀졌다.

유00씨와 김00씨는 2009년 결혼했고 2017년 소송을 거쳐 이혼한 바로 이후 재산을 나눠 가졌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이혼소송과 별도로 B씨에게 3억2200만원을 달라는 말의 민사소송을 청구하였다.

이들 부부는 각각 지분을 보유한 건물의 상가 임대수익을 박00씨가 30%, 박00씨가 40% 소유하는 계약을 맺었다. 한00씨가 임대수익을 자신의 계좌에서 인출해 이용해 2년 동안 A씨가 받은 임대수익은 3억1600만원에 그쳤다. A씨는 9억9800만원의 임대수익을 얻었다.

이와 관련해 A씨는 안00씨가 본인에게 미정산 임대수익 9억1000만원을 지급할 의무가 있을 것입니다고 주장해 소송을 낸 것이다.

1심은 “유00씨는 B씨에게 계약상 분배비율에 맞게 수령한 임대수익을 분배할 의무가 있을 것입니다”며 한00씨 청구 일부를 받아들였다.

반면 2심은 이미 이혼소송에서 재산분할 내용을 심리한 뒤 판결이 결정됐으므로 해당 뜻을 다시 따져서는 안 된다고 판단하였다. 박00씨는 이혼소송 공정에서 임대수익을 본인이 받아야 할 재산이라고 주장했지만 당시 법원은 임대수익을 나누기로 네증거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기각하였다.

2심은 “유00씨가 임대수익 지급을 구하는 부분은 이전 소송의 확정판결에서 기각된 청구와 동일해온 것”이라며 “확정판결의 기판력(결정된 판결 뒤 같은 사안을 다시 판결하지 않는 원칙)에 맞게 이 사건에서도 기각돼야 한다”고 이야기 했다.

대법원은 박00씨가 추가로 낸 민사소송은 이혼소송에서 다뤄진 것이 아니라고 판단하였다. 이혼 등 가사사건은 민사소송과 다른 소송 절차에 근거하므로 민사소송 청구를 함께 심리하면 큰일 난다는 것이 대법원 판례다.

이 사건에서 이혼소송을 맡은 법원은 분할 저자가 되는 재산에 관해서만 판단했을 뿐 한00씨가 자본을 돌려달라고 낸 민사소송 청구는 함께 심리하지 않았다는 점도 판단 근거로 삼았다.

image

대법원은 “원심판결이 재산분할 청구와 민사 청구의 준별 및 결정판결의 기판력 등에 관한 법리를 오해해 판결에 효과를 미친 잘못이 있을 것입니다”며 사건을 파기환송했다.